LG상사 새소식
LG상사, 中 우웨이 석탄 열병합 발전소 상업 가동
작성일 : 2017-12-22 | 조회수 : 12,634

LG상사, 中 우웨이 석탄 열병합 발전소 상업 가동

 

- 현지 국유 전력회사와 합자 투자지난 2015 계약 체결 2년만에 준공

- 인프라 사업 관련 발전 영역서 연이은 성과 도출신규 프로젝트 개발 박차

 

‘중국 우웨이 석탄 열병합 발전소’ 전경 

‘중국 우웨이 석탄 열병합 발전소’ 전경

 

LG상사는 중국 감숙성 대표 전력회사인 감숙성전력투자 그룹(甘肃省电力投资集团, GEPIC)과 합자 투자로 건설한 우웨이 석탄 열병합 발전소가 최근 가동을 개시해 전력 생산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우웨이 석탄 열병합 발전소는 약 41만㎡(평방미터) 면적에 총 사업비 31억8000만RMB(한화 약 5292억원)가 투입돼 조성된 우웨이(武威, Wuwei)市의 첫 열병합 발전소다. 발전용량은 700MW(메가와트)로 연간 약 600만MWh(메가와트시)의 전기와 난방열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는 50만명 인구의 소도시가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동절기에는 1477만㎡의 면적에 난방열 공급이 가능하다. 생산된 전력 전량은 현지 국가전망공사(国家电网公司, SGCC) 및 대규모 전력 소비 기업에 공급될 예정이다.

 

LG상사는 지난 2015년 10월에 감숙성전력투자 그룹과 우웨이 석탄 열병합 발전소의 합자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3억1800만RMB(한화 약 558억원)을 투자해 지분 30%를 확보하고 있다.

 

감숙성전력투자 그룹은 감숙성 성정부에서 100% 출자해 만든 정책성 국유 대형 전력회사로 발전사업을 비롯한 에너지, 물류, 부동산 분야의 다양한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 감숙성은 2016년 총생산 규모 7085억RMB(한화 약 121조1890억원)로 안정적인 경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3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시한 일대일로(一带一路) 전략상에서 물류의 주요 거점으로 지목되면서 향후 발전 가능성도 긍정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LG상사 관계자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국 서북부 지역 대상 발전, 산업 인프라 등의 투자 진출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며 “자원 사업으로 노하우가 축적된 중국에서 해당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 印尼 하상 수력 발전소 개발 사업도순항’… 2019 준공 예정

2.png

‘인도네시아 하상 수력 발전소’ 조감도

 

한편 LG상사가 속도를 내는 인프라 사업 관련 발전 영역의 성과는 차츰 가시화되고 있다.

 

중국에 이어 인도네시아에서 추진하고 있는 민자 수력 발전사업도 순항 중이다. 지난 2015년에 현지 에너지 전문 기업 티탄그룹(Titan Group)과 41MW 규모의 하상(Hasang) 수력 발전소 개발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북수마트라 토바 지역에 내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LG상사가 91.98% 지분 보유로 최대주주 지위를 갖는다. 이 수력 발전소는 민간자본으로 민간이 건설한 후 소유권을 가지며, 직접 운용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BOO(Build-Own-Operate) 방식의 사업으로 발주처인 인도네시아 국영전력회사(PLN)와 30년 장기 전력구매계약(PPA)을 확보했다.

 

발전사업은 전력 공급 계약을 기반으로 장기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한데다 LG상사의 또 다른 주력 사업인 자원 사업과의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어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이 회사는 동남아와 중동 지역에서 발전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LG상사 관계자는 “그간 사업 경험과 지역 전문성을 기반으로 신규 발전 프로젝트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오랜 기간 공들여야만 결실을 맺을 수 있는 사업 영역인 만큼 장기적 안목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

 

 

[참고] 일대일로(一路, One Belt One Road, 해상 실크로드) 전략 

중국과 중앙아시아, 유럽을 연결하는 육상 실크로드 경제권의 ‘일대’와 아세안 국가들과의 해상 협력을 기초로 동남아에서 출발해 서남아를 거쳐 유럽-아프리카까지 이어지는 21세기 해양 실크로드를 의미하는 ‘일로’를 합친 말이다. 시진핑 정부는 13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13·5 규획)의 핵심 과제를 지역경제 발전으로 정하고, 이를 위한 실천방안으로 ‘일대일로’를 추진 중에 있다. 이를 통해 내수 경제 활성화, 대외 경제 협력 강화, 자원 확보, 경제 대국으로서의 지위 유지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