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의 색다른 소풍... 구성원 소통확대 나서
작성일 : 2016-04-13 | 조회수 : 13,384

LG상사의 색다른 '소:풍'... 구성원 소통 확대나서

 

                                  - 소통이 풍성한 ‘소:풍’ 행사 개최... 행운의 과자 나누고, 소망 종이비행기 날려
                                  - ‘프로상사맨으로서 자부심을 느끼며, 즐겁고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회사’ 지향
                                  - 송치호 대표 “강하고 끈끈한 저력으로 스마트하게 일하는 LG상사 만들 것”

 

LG상사가 사내 소통 강화에 팔을 걷고 나섰다. 이를 통해 구성원들이 프로상사맨으로서 자부심을 느끼며, 즐겁고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LG상사(대표 송치호)는 지난 12일 여의도 LG트윈타워 지하 대강당에서 CEO 및 본사 임직원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소통이 풍성하다’는 의미의 ‘소:풍(疏豊)’ 행사를 개최했다.

 

이는 일반적인 기업 분기 조회의 성격을 대폭 개편한 것으로, 전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및 전문가 특강 등을 통해 즐거움을 느끼고 양방향 소통을 원활하게 하려는 목적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LG상사 직원들은 각자 지급받은 ‘행운의 과자(Fortune Cookie)’ 속 행운권에 따라 깜짝 선물도 받았다.

또한 경영진이나 동료 선후배들에게 바라는 소망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접어 함께 날렸다. 한편 경영진과 직원들간의 양방향 소통 채널인 '퓨처보드(Future Board)'를 정식 발족했다.

 

퓨처보드는 ‘미래 준비를 위한 협의회’라는 의미로, 경영진과 구성원 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조직 문화 개선 등을 통해 함께 회사를 발전시키고자 만든 사내 소통 기구다.

 

이어 송치호 대표는 전임직원을 대상으로 “프로상사맨으로서 자부심을 느끼며, 즐겁고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회사”라는 LG상사 조직문화 지향점에 대해 설명했다.

 

LG상사는 앞으로 ▲경영진과 구성원의 원할한 소통 ▲업무에서의 프로다움 ▲동료와의 즐거움 ▲가정/사회의 배려를 큰 축으로 삼아 다양한 조직문화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송 대표는 “회사 생활이 행복하고 즐거워야 업무에 몰입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도 나올 수 있다”며 “임직원 상호간 소통을 더욱 활성화하여 강하고 끈끈한 저력으로 스마트하게 일하는 LG상사 고유의 모습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LG상사 임직원들이 12일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 모여 회사와 동료에게 바라는 각자의 소망을 적은 종이 비행기를 접어 힘차게 날리고 있다.

LG상사 임직원들이 12일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 모여 회사와 동료에게 바라는 각자의 소망을 적은 종이 비행기를 접어 힘차게 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