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 산업 인프라 사업 박차
작성일 : 2015-08-21 | 조회수 : 17,854

LG상사, 산업 인프라 사업 박차

- 중국 석탄 열병합 발전사업 진출에 이어 인니 민자 수력 발전사업 추진
- 북수마트라 위치의 41MW 규모 수력 발전소… 오는 2018년 완공 예정
- 발전소 시설소유권과 운영권 확보… 30년 전력구매계약 체결로 안정적 이익창출 기대

LG상사가 이달 중국 간쑤성 석탄 열병합 발전사업에 진출한 데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도 민자 수력 발전사업을 추진하며 산업 인프라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고 나섰다.

LG상사는 인도네시아 에너지 전문 기업 티탄그룹(Titan Group)과 함께 41MW 규모의 인도네시아 하상(Hasang) 수력 발전소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하상 수력 발전소는 도수 터널 출구의 낙차를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수로식 발전방식(Run-off river)으로 건설되며, 설비용량은 41MW(메가와트)급이다. 인도네시아 북수마트라 토바 지역의 약 70만제곱미터(약 21만평) 부지에 들어설 이 발전소는 이르면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18년 하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민간자본으로 민간이 건설한 후 소유권을 가지며 직접 운용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BOO(Build-Own-Operate)’ 방식의 민자발전사업(IPP : Independent Power Producer)으로 LG상사가 시설소유권 및 운영권을 갖게 된다.

LG상사는 지난해 티탄그룹과 주주간 합의서 체결로 보유 지분 51%의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고 현지 인허가, 토지 보상, 전력구매계약, 금융 조달, 공사 착공 및 발전소 운영에 이르는 사업개발의 전 과정을 주도해 왔다. 지난 19일에는 발주처인 인도네시아 국영전력회사(PLN)와 30년 장기 전력구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마무리 지었다.

하상 수력 발전소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자국의 전력난 해소를 위해 마련한 ‘패스트 트랙 2 프로그램(Fast Track Ⅱ Program)’에 반영한 사업으로 인도네시아 정부가 전력거래대금에 대한 지급보증을 제공한다.

한편 LG상사는 최근 물류, 발전 등 자원 사업과 연계한 ‘산업 인프라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원자재가 하락 장기화 국면이라는 사업환경에 적응하고, 기존 자원 및 트레이딩(Trading) 사업과 함께 산업 인프라 사업을 회사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LG상사 관계자는 “중국 및 인도네시아서 추진하는 발전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미얀마, 오만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산업 인프라 관련 추가 사업기회를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인도네시아 하상 수력 발전소 위치도

▲ 인도네시아 하상 수력 발전소 조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