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송치호 LG상사 대표, 中 사업 확대 ‘고삐’
작성일 : 2015-03-19 | 조회수 : 18,033

송치호 LG상사 대표, 中 사업 확대 ‘고삐’

- 중국 간쑤성 출장行… 성장 면담 갖고, 현지 투자기업과 사업 관련 MOU 체결
- 성장 잠재력 갖춘 중국 서북 지역에서 신규 사업 창출에 적극 나설 계획



송치호 LG상사 대표가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중국 간쑤성 출장길에 오르면서 중국 사업 확대에 팔을 걷어붙였다.

LG상사는 출장 중인 송치호 대표가 리우웨이핑(刘伟平, Liu Weiping) 간쑤성 성장과 면담을 가지고, 간쑤성(甘肅省, Gansusheng)의 대표적인 투자회사인 간쑤디엔리터우즈 그룹(甘肃电力投资集团, GEPIC)과 합작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간쑤성 성장 면담에는 황치앙(黄强, Huang Qiang) 부성장, 짱셩전(张生桢, Zhang Shengzhen) 비서장 등 주요 성정부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서 송 대표과 리우웨이핑 성장은 지역의 주요 개발 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실질적인 투자와 사업 성과가 달성 될 수 있도록 협력키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간쑤성은 시진핑 정부의 ‘이다이이루(一带一路, One Belt One Road, 육∙해상 실크로드)’ 구축 계획에 따라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육상 실크로드 경제권 건설의 핵심 지역으로 알려지면서 주목받고 있다. 경공업과 중공업 위주로 산업 구조를 다변화하면서 중국 서북부 지역 발전의 중심으로서 높은 성장세가 기대되는 곳이다.

송 대표는 면담에 앞서 간쑤디엔리터우즈 그룹과 발전, 물류 프로젝트의 합작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간쑤디엔리터우즈 그룹은 중국 간쑤성 인민정부에서 100% 출자 설립한 대표적인 정책성 국유 대형투자회사로 석탄화력, 수력, 풍력 등 발전사업을 중심으로 석탄 개발 및 철로 운송 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LG상사는 이번 MOU를 통해 우웨이시(武威市, Wuwei) 석탄 열병합 발전소, 허코우(河口, Hekou) 수력 발전소, 주천 창러(酒泉 常乐, Jiuquan Changle) 석탄발전소 프로젝트 추진 등을 놓고 전략적인 제휴를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LG상사 관계자에 따르면 “송 대표가 이전부터 중국 서북부 지역의 경제 발전 가능성을 눈여겨 보고, 이다이이루 관련 정책 동향을 예의주시해 왔다”며 “출장 일정 중 간쑤디엔리터우즈 그룹의 주요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둘러보며 현지 상황을 꼼꼼히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지난 2008년 중국 네이멍구 지역에 있는 완투고 광산 개발을 시작으로 국내기업 최초로 석탄화공 요소플랜트 지분을 인수하는 등 자원개발을 기반으로 한 연계 사업 진출을 강화하며 현지 사업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참고] 이다이이루(一带一路, One Belt One Road, 육∙해상 실크로드) 전략

중국과 중앙아시아, 유럽을 연결하는 육상 실크로드 경제권의 ‘이다이’와 아세안 국가들과의 해상 협력을 기초로 동남아에서 출발해 서남아를 거쳐 유럽-아프리카까지 이어지는 21세기 해양 실크로드를 의미하는 ‘이루’를 합친 말이다. 시진핑 정부는 13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13•5 규획)의 핵심 과제를 지역경제 발전으로 정하고, 이를 위한 실천방안으로 ‘이다이이루’를 추진 중에 있다. 이를 통해 내수 경제 활성화, 대외 경제 협력 강화, 자원 확보, 경제 대국으로서의 지위 유지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 송치호 LG상사 대표(좌측 상단)와 리우웨이핑 간쑤성 성장이 면담을 나누고 있다.

▲ 중국 간쑤성 위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