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 콜롬비아 석유개발사업 진출
작성일 : 2012-12-18 | 조회수 : 6,150
LG상사, 콜롬비아 석유개발사업 진출
■ 지오파크 콜롬비아社 지분 20% 인수예정
■ 중남미 지역 전반으로 자원개발 및 연관분야 사업 확대 추진

LG상사가 칠레에 이어 콜롬비아에서도 석유개발사업에 진출하며 중남미 지역 전반으로 자원개발 사업 확대에 나섰다.

LG상사는 1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하영봉 LG상사 사장과 제임스 파크(James F. Park) 지오파크 사장이 만나 LG상사가 지오파크 콜롬비아의 지분 20%를 광구개발비를 포함해 총 2,400만불에 매입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지분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오파크 콜롬비아(GeoPark Colombia)는 아르헨티나에 본사를 둔 석유개발회사인 지오파크(GeoPark)의 자회사로서 콜롬비아에 총 10개의 석유광구(생산단계 7개, 탐사단계 3개)를 보유하고 있다.

이 광구들은 대부분 콜롬비아 중북부 야노스(Llanos)분지에 위치해 있다. 야노스 분지는 200,000㎢의 면적(남한의 약 2배)으로 현재까지 80여개의 유전이 발견된 콜롬비아 최대 석유생산지역이다. 또한 국책사업으로 현재 대형 송유관 건설이 진행되고 있어 향후 운송비 절감 등의 경제성 향상이 기대되는 곳이다.

LG상사는 2010년 3월 지오파크와 중남미 지역 석유광구 공동인수 추진을 내용으로 하는 전략적 파 트너십을 맺고 꾸준히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그 결과로 지난해 5월 한국기업 최초로 칠레 지역 석유광구 3개를 확보하며 양사간 협력의 첫 성과를 낸 바 있다.

지오파크는 중남미 지역에서 풍부한 경험을 지닌 기술인력을 바탕으로 석유광구 운영역량을 갖춘 전문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LG상사 관계자는 "칠레에 이어 콜롬비아 석유개발사업 진출에 성공함으로써 중남미 지역 거점을 확보했다 데 의미가 있다" 며, "향후 자원개발을 비롯해 물류 인프라 구축 등 연관분야 진출을 통해 중남미 지역 전체로 사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콜롬비아는 자원의 보고로 알려져 있는 여러 중남미 국가 중에도 개발 잠재성이 매우 높은 국가로 전체 국토 중 약 20%정도만 탐사가 진행되어 미개발지역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또한 자원민족주의 성향이 강해 외국기업의 진출이 쉽지 않은 여타 중남미 국가들과 달리 외국인투자 촉진책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으며, 외국기업도 광구지분 100% 보유가 가능할 정도로 중남미 국가 중 가장 양호한 투자환경을 갖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