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 印尼서 팜오일 공장 완공
작성일 : 2012-10-22 | 조회수 : 6,668
LG상사, 印尼서 팜오일 공장 완공
■ 연간 4만톤 규모 팜오일 생산공장 완공…향후 연간 8만톤 규모로 증설 예정
■ 지난 2009년 말 인도네시아 팜농장 1만6천헥타르 인수 후 사업 추진

LG상사가 세계 최대 팜오일 생산국인 인도네시아에서 직접 운영하는 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

LG상사는 19일 인도네시아 서부 칼리만탄 스까다우(Sekadau)郡에 생산공장을 완공했다고 밝혔다. 작년 6월 공장 착공후 16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완공 하였으며 이를 통해 연간 약 4만톤 규모의 팜오일을 본격적으로 생산하게 된다.

팜오일(CPO: Crude Palm Oil)은 팜나무 열매를 순수 압착방식을 통해 추출하는 식물성 유지로 중국과 인도등 개도국을 중심으로 소비가 늘어 나고 있다.

LG상사는 2009년 12월 인도네시아 스까다우(Sekadau)郡에 위치한 1만 6천 헥타르(160㎢, 여의도 면적의 약 20배) 규모의 팜농장 확보 후 팜오일 생산을 위한 부지 정비, 식재 작업 등 농장운영을 하고 있으며, 동시에 수확한 팜열매를 현지의 팜오일 생산업체에 판매하면서 사업을 진행해 왔다.

LG상사는 향후 공장을 증설해 연간 8만톤 규모까지 팜오일 생산량을 늘려 안정적인 수 익을 창출하는 한편, 현재 운영 중인 농장 인근에 위치한 팜농장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팜농장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팜오일은 바이오디젤의 원료로도 쓰이기 때문에 LG상사는 팜농장을 향후 유망한 바이오에너지 사업의 교두보로 활용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팜오일 소비시장은 지난 10년간 평균 12% 이상 고속 성장해 왔다. 업계는 앞으로도 매년 6%씩 늘어 2020년에는 8,300만t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팜오일이 식용유, 화장품, 바이오디젤 등 다양한 분야 상품들의 주 원료로 각광받으면서 세계 각국 대기업들의 팜농장 투자도 잇따르고 있다.

송치호 LG상사 인도네시아지역총괄(전무)이 인도네시아 스카다우에 위치한 LG상사 팜농장에서
열린 팜오일 공장 준공식에서 현판에 서명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서부칼리만탄 스카다우에 위치한 LG상사 팜오일 생산공장 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