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 칠레 석유개발사업 확대
작성일 : 2011-10-06 | 조회수 : 5,157

LG상사, 칠레 석유개발사업 확대

■ 9,600만 달러 투자... 기존 광구 지분 확대 및 신규 광구 확보 추진
  - 7,200만 달러 투자해 기존 1개 생산광구, 2개 탐사광구 지분 확대
  - 탐사/개발단계의 3개 신규 광구 확보에 2,400만 달러 투자
■ 칠레를 중심으로 중남미 자원개발 본격화

LG상사가 칠레 지역에 총 9,600만 달러를 투자해 석유개발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LG상사는 아르헨티나의 석유개발회사인 지오파크(GEOPARK)가 칠레에 보유한 석유광구의 지분 10%를 7,200만 달러에 추가로 인수, 총 20%의 지분을 확보했다.

LG상사는 지난 5월에 7,000만 달러를 투자해 지오파크의 칠레 석유광구 지분 10%를 인수함으로써 한국기업으로는 최초로 칠레 석유광구를 확보했다. 지오파크는 칠레에 생산광구 1개와 탐사광구 2개를 확보하고 있다.

펠(Fell) 광구는 ’06년부터 생산을 시작해 현재 하루 9,000배럴의 석유 및 가스를 생산 중이며, 생산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트란퀼로(Tranquilo) 광구와 오트웨이(Otway) 광구는 활발하게 탐사가 진행 중이다.

또한 LG상사는 총 2,400만 달러를 투자해 지오파크와 공동으로 인근 지역의 개발/탐사 광구 3개를 신규로 확보키로 했다. LG상사는 칠레에서 6개 석유광구를 확보해 석유개발사업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계획이다.

LG상사 관계자는 “이번의 추가 지분 확보는 그동안의 지속적인 개발 및 탐사작업을 통해 광구의 가치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한데 따른 것”이라며, “칠레 석유개발사업을 바탕으로 중남미 지역 자원개발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상사는 지난해 3월 지오파크와의 전략적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오파크는 현재 아르헨티나와 칠레에 위치한 6개의 탐사 및 생산광구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며, 기술력과 노하우를 지닌 유망한 민간 석유개발회사로 인정받고 있다.

LG상사는 지난해 6월 한국이 해외에서 리튬개발에 참여하는 첫 사업인 아르헨티나 살데비다 리튬 탐사사업에 참여하는 등 세계적인 자원의 ‘보고’로 부상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에서 자원개발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첨부1. 칠레 석유광구 위치도>

<첨부2. LG상사 확보 석유광구>

구분사업명비고
생산단계오만 부카/웨스트부카 
카타르 LNG 
베트남11-2 
카자흐스탄 아다 
칠레 펠 
개발단계카자흐스탄 NW코니스올해 중 시험생산 예정
탐사단계카자흐스탄 블록8 
카자흐스탄 잠빌 
칠레 트란퀼로 
칠레 오트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