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 칠레 석유광구 확보
작성일 : 2011-05-23 | 조회수 : 5,853

LG상사, 칠레 석유광구 확보

■ 한국기업 최초로 칠레 지역 석유광구 확보
■ 중남미 석유개발사업 첫 성과... 자원개발사업 확대해 나갈 계획

LG상사가 한국기업 최초로 칠레 지역 석유광구를 확보한다.

LG상사(대표 : 하영봉)는 라틴아메리카에 본사를 둔 석유개발회사인 GEOPARK사가 보유한 칠레 지역 석유광구 전체에 대한 지분 10%를 7천만불에 인수한다. 현재 GEOPARK는 칠레 지역에 생산광구 1개와 탐사광구 2개를 확보하고 있다.

이를 통해 LG상사는 한국기업 최초로 칠레의 석유광구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게 되며, LG상사가 확보한 석유광구 수는 7개에서 총 10개로 늘어나게 된다.

LG상사가 이번 계약을 통해 확보하게 되는 석유광구는 생산단계의 펠(Fell) 광구와 탐사단계의 트란퀼로(Tranquilo) 광구 및 오트웨이(Otway) 광구다. 펠 광구는 2006년부터 일산 7천 배럴 규모의 석유 및 가스를 생산 중이다.

GEOPARK는 현재 아르헨티나와 칠레에 위치한 총 6개의 탐사 및 생산광구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며, 기술력과 노하우를 지닌 성공적인 민간 석유개발회사로 인정받고 있다.

LG상사는 지난해 3월 GEOPARK와 전략적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하고 남미지역 석유광구의 공동인수를 추진키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쉽 계약이 구체화된 결과다. 양사는 파트너쉽을 더욱 공고히 해 석유개발사업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LG상사는 지난해 6월 한국이 해외에서 리튬개발에 참여하는 첫 사업인 아르헨티나 살데비다 리튬 탐사사업에 참여하는 등 세계적인 자원의 '보고'로 부상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에서 자원개발사업을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LG상사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중남미 지역 석유개발사업의 첫 성과를 거두게 됐다"며, "중남미 지역 자원개발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끝)

하영봉 LG상사 사장(오른쪽)과 제임스 파크 지오파크 사장(왼쪽)이 칠레 광구 인수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첨부1. LG상사 확보 석유광구>
구분사업명비고
생산단계오만 부카/웨스트부카 
카타르 LNG 
베트남11-2 
카자흐스탄 아다 
칠레 펠신규 확보
개발단계*카자흐스탄 NW코니스올해 하반기 시험생산 예정
탐사단계*카자흐스탄 블록8 
카자흐스탄 잠빌 
칠레 트란퀼로신규 확보
칠레 오트웨이신규 확보

* LG상사가 직접 운영 중인 광구

<첨부2. 칠레 석유광구 위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