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 남미 석유광구 확보 나선다
작성일 : 2010-03-12 | 조회수 : 5,917

LG상사, 남미 석유광구 확보 나선다

■ 아르헨티나 GEOPARK社와 전략적 파트너쉽 구축
■ 남미 석유광구 공동 인수 추진
■ 남미지역 자원개발 사업의 발판 마련

LG상사가 남미지역 자원개발 사업의 발판을 마련했다.

LG상사(대표이사 구본준)는 아르헨티나의 GEOPARK사와 전략적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하고 남미지역 석유광구의 공동인수를 추진키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GEOPARK사는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본사를 둔 석유개발회사다. 현재 아르헨티나와 칠레에 위치한 총 6개의 탐사 및 생산광구에서 사업을 진행중이다.

남미는 최근 들어 세계적인 자원의 ‘보고’로 부상하고 있는 지역이다. 대표적으로 최근 잇달아 대형 유전이 발견된 브라질을 꼽을 수 있다. 이외에도 구리 생산 세계 1위인 칠레, 세계 리튬의 3분의 1을 보유한 볼리비아 등이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 세계 다국적 기업들이 남미지역에서의 자원 확보 경쟁에 참여하고 있다.

LG상사 관계자는 “GEOPARK사는 풍부한 경험을 지닌 기술인력과 함께 안정된 광구운영 능력을 지닌 회사”라며, “이번 전략적 파트너쉽 계약 체결로 남미지역 자원개발 사업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LG상사는 지난해 생산을 시작한 인도네시아 MPP 유연탄광, 오만 웨스트부카 유전과 더불어 기 투자한 광구들의 안정적인 생산을 통해 자원개발 분야에서의 성과를 창출하고, 자원전문상사로서의 행보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