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새소식
LG상사, 수익성·성장성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실적 개선 '잰걸음'
작성일 : 2020-02-10 | 조회수 : 3,018

LG상사, 수익성·성장성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실적 개선 '잰걸음'

 

- LG 베이징 트윈타워 지분 약 3412억원에 매각… 대규모 신규 투자 재원 확보

- 지속적인 자산운용 효율화로 재무 안정성 제고… 올해 실적 개선 고삐

- 기존 에너지 사업서 수익 확대… 니켈광, ICT 플랫폼·솔루션 등 신사업으로 성장 도모

 

LG상사가 LG 베이징 트윈타워 지분 전량을 처분하면서 신규 투자 재원을 마련했다. LG상사는 금번 지분 매각을 포함해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 노력으로 양호한 재무 안정성을 확보, 2020년에는 사업 수익성 및 성장성에 방점 둬 실적 개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LG 베이징 트윈타워 지분 25% 전량 매각… 재무 안정성 한층 제고

LG상사는 10일 이사회를 열고 LG 베이징 트윈타워의 지분 25% 전량을 약 3412억원에 매각키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텐안먼 광장 인근 소재의 LG 베이징 트윈타워는 지난 2005년 준공됐다. 연면적 15만280㎡(약 4만5460평)로 지상 31층과 지하 4층의 빌딩 2개동으로 구성되어 있는 사무용 건물이다. LG 베이징 트윈타워의 지분 100%는 LG 홀딩스 홍콩<LG Holdings (HK) Ltd>이 보유하고 있다.

 

LG상사 관계자는 “이번 지분 매각 금액은 신규 투자를 위한 필요 재원으로 활용되어 사업 추진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더불어 자산운용 효율성 강화 및 현금유동성 확보에 따른 재무구조 개선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상사는 2019년 매출 10조5309억원, 영업이익 134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자원가 하락, 기존 수주 프로젝트 사업 종료 등의 영향으로 고전했지만 LG 트윈타워 등 비영업자산 지분 매각을 통해 차입금비율 등을 감소시켜 재무 안정성을 높여 왔다.

 

2020년 실적 개선 박차… 에너지 사업서 수익 내고, 신사업으로 성장 기반 마련

LG상사는 올해 실적 개선을 위한 유효한 모멘텀 만들기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자원 시황 변동에 따른 리스크 노출을 최소화하고, 본업인 에너지 및 산업재, 솔루션 사업에서 사업 구조 고도화와 포트폴리오를 안정화한다는 전략적 기조를 세웠다.

우선 LG상사는 팜 사업의 수익성 제고를 위해 팜농장의 운영 효율화를 극대화하고, 이에 따른 팜오일 생산량과 트레이딩 물량 확대를 꾀한다. 2020년 팜오일 연간 목표 생산량과 트레이딩 물량은 각각 20만톤, 32만톤이다. 전년 대비 33%, 78% 증가한 수치다.

 

LG상사 측은 “올해 신규 팜농장의 추가 인수를 적극 검토하고 있는 데다 최근 팜오일 가격 호조에 힘입어 팜사업의 이익 기여도가 추가적으로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LG상사는 올해 인니 감(GAM) 석탄광산의 연간 생산량을 약 1000만톤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32% 증산한 것으로 오는 2022년까지 연간 최대 생산량이 1400만톤 수준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국 완투고(Wantugou) 석탄광산도 생산 증대에 나선다. 이 회사는 완투고 석탄광산의 올해 연간 생산량 목표로 200만톤 이상을 계획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생산량 대비 약 3배 이상 높인 규모다. 현재 개발 중인 신규 탄층이 오는 연말께 마무리되면 내년부터 연간 500만톤 생산이 가능하다.

 

석탄 트레이딩 물량도 대폭 늘린다. 석탄 트레이딩 사업 강화는 광산 개발 투자 대비 석탄가 등락에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는 측면에서 수립한 전략 사안이다. LG상사는 지난해보다 600만톤 늘린 2100만톤을 목표로 석탄 조달처 및 판매 지역 다변화를 통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신규 전략사업으로는 광산 개발 및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인도네시아 니켈광 개발 사업을 중점 검토하고 있다. 2차전지의 핵심 원료로 가공되는 니켈광의 오프테이크(Off-take, 생산물 우선확보권)를 확보하는 등의 사업화로 미래 성장 동력 마련에 주력한다.

 

한편 LG상사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4차산업 발전에 필요한 다양한 사업 플랫폼·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신규 사업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물류 부문의 성장도 기대해 볼 만하다. LG상사 관계자는 “지속적 성장을 위한 기반 확보에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올해 회사의 수익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끝)